22일 '산재 청문회' 증인 출석 앞둔 기업 CEO들 누구?
22일 '산재 청문회' 증인 출석 앞둔 기업 CEO들 누구?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2.15 0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 망신주기' VS. '효과적인 재발방지'
좌로부터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박찬복 롯데택배 대표이사, 노트먼 조셉 네이든 쿠팡 풀필먼트서비스 대표이사. (사진=각 사 제공)
좌로부터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이사, 노트먼 조셉 네이든 쿠팡 풀필먼트서비스 대표이사. (사진=각 사 제공)

[컨슈머뉴스=김지훈 기자] 국회가 환경노동위원회가 산재 사고가 발생한 기업들의 최고경영자(CEO)를 소환해 이른바 '산재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하면서 해당 기업들의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거듭되는 산재사고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겠다는 목적으로 열리는 청문회지만 자칫 기업인을 호통치고 망신주는 자리로 변질될 것이란 우려때문이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환노위는 오는 22일 산재 관련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산재 사망사고가 발생한 9개 기업 대표이사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대상은 산재 사망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건설·택배·제조업 등 산업부문별 주요 기업이다. 건설부문에선 ▲우무현 GS건설 대표이사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이원우 현대건설 대표이사가 채택됐다.

택배부문에선 ▲노트먼 조셉 네이든 쿠팡풀필먼트서비스 대표이사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이사가 청문회에 선다.

제조업부문에선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가 증인으로 채택됐다. 이정익 서광종합개발 대표이사는 참고인으로 출석 요구를 받았다.

여야는 이번 청문회가 '기업 때리기'와는 거리가 멀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기업에 책임을 추궁하며 일방적으로 질타하기보다는 기업으로부터 산재 사고와 관련한 이야기를 들은 뒤 효과적인 재발 방지대책을 논의하겠다는 게 환노위의 목표다.

하지만 기업의 불안감은 여전하다. 국정감사를 비롯해 지금까지 사례를 보면 기업인 면박주기에 그친 자리가 대다수여서다.

특히 LG디스플레이의 경우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산재로 인한 사망사고가 없었음에도 청문회 증인에 포함됐다는 점에서 유명 대기업을 불러다 보여주기식으로 다그치는 관행이 되풀이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진다.

재계는 산재 사고 예방에 초점을 맞춘 건설적인 대화의 자리가 되길 호소하고 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이번 청문회가 기업들에 대한 책임을 추궁하기 보다는 기업의 안전관리상 애로점이나 사고예방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상호협의하는 자리가 되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