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등 인터넷銀, 중저신용층 신용대출 비중 30%까지 늘리지 않으면 신산업진출 불이익
카카오 등 인터넷銀, 중저신용층 신용대출 비중 30%까지 늘리지 않으면 신산업진출 불이익
  • 정성환 기자
  • 승인 2021.05.27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뉴스=정성환 기자]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토스뱅크(본인가 심사 중) 등 인터넷 은행들이 2023년 말까지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 대출 비중을 30% 이상 끌어올린다.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잔액도 가계부채 관리 규제, 시장상황 등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지속적으로 늘려간다.

금융위원회는 27일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확대 계획’을 발표했다.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은 해당 은행의 전체 가계 신용대출 중 신용등급 4등급 이하(신용평점 하위 50%)인 중·저신용자 차주에 대한 신용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을 따지는 것이다.

은행별로 보면 카카오뱅크는 작년 말 10.2% 불과했던 중·저신용자 비중을 2023년 30%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증자가 완료되는 2022년부터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2023년까지 32%로 늘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금융당국으로부터 본인가 심사를 받고 있는 토스뱅크는 영업 첫해부터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30% 이상으로 설정하고 40%를 상회하는 수준까지 지속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 은행들은 2017년 영업을 개시하면서 빅데이터 활용 등 혁신적인 방식으로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을 적극 공급할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당초 설립 취지와는 달리 고신용층 위주의 보수적인 대출 영업을 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인터넷 은행들도 이런 지적을 받아들여 정부와 협의, 개선 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이번 방안으로 지난해 말 2조 232억원 수준이었던 인터넷 은행들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공급액이 올해 말 4조 5702억원까지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1년 사이 2조 5000억원 이상 증가하는 수치다. 다만 이번 계획에는 보증부 정책상품인 사잇돌대출은 포함되지 않는다. 사잇돌대출은 서울보증보험이 100% 보증하는 상품인 점을 감안해 인터넷 전문은행들이 자율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금융위는 “은행 차원에서 이번 계획의 이행 현황을 공시하기로 했고, 정부도 정기적으로 점검해 이행을 독려하겠다”며 “그럼에도 계획을 이행하지 못할 경우 해당 인터넷 전문은행과 최대주주가 금융분야 신산업 진출을 위해 인·허가 신청시 심사 판단 요소로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