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김범수 의장, 통 큰 '재산 절반 기부' 진심은?
카카오 김범수 의장, 통 큰 '재산 절반 기부' 진심은?
  • 오정록 기자
  • 승인 2021.02.08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사진=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사진=카카오)

[컨슈머뉴스=오정록 기자] 자수성가형 벤처사업가인 카카오 김범수 의장이 재산 절반을 기부하겠다고 갑자기 밝혀 통 큰 기부라는 평가도 있지만, 최근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돌파구가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도 나오고 있다.

카카오 김범수 의장이 '자신의 재산 절반을 기부하겠다'고 8일 밝혔다.

기부액은 우리 돈 약 5조원. 카카오 주식 1천217만주와 계열사인 케이큐브홀딩스의 주식의 절반 금액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신년 카톡 메시지로 보내셨는데 직원들도 댓글로 많이 응원을 보내고 있는 그런 분위기 입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지난 1년 동안 재산의 사회 환원 문제를 고민해 왔는데, 평소 관심을 보인 교육과 AI 분야가 기부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지난해 3월)은 "조금 더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더 적극적으로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 싶습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가족과 친인척에게 천억원대의 주식을 증여한 것과, 자녀 채용에 따른 경영권 승계의혹에 대한 돌파구라는 지적도 있다.

김 의장이 100% 보유하고 있는 케이큐브홀딩스는 지난해 자녀들을 직원으로 채용한 사실이 최근 드러났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과거에도 많은 오너들이 기부를 하겠다고 얘기했지만 실질적으로 기부형태로 제대로 돌아가는 게 별로 없거든요. 이왕 발표를 했다면 외국처럼 구체적으로 제대로 된 기부가 돌아갈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이달 중으로 임직원 소통을 통해 기부 로드맵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