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 COMPANY] SK그룹, 국내 대기업 최초 ‘주 4일 근무’ 도입
[BEST COMPANY] SK그룹, 국내 대기업 최초 ‘주 4일 근무’ 도입
  • 김충식 기자
  • 승인 2019.05.2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수펙스추진협의회, 사회적 가치 측정해 더 많은 사회적 가치 창출

[컨슈머뉴스=김충식 기자] SK그룹이 컨트롤타워인 수펙스(SUPEX)추구협의회와 지주사 SK㈜를 대상으로 월 2회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대기업 중 주 4일 근무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그룹은 지난해 11월 주 4일 근무제를 시범 도입한 뒤 올해 2월부터 본격 시행했다. 한 달에 두 번 정도 금요일을 휴무일로 정하고 회사 문을 닫는 방식이다. 연차를 사용하는 방식은 아니다. 팀별로 당직자만 근무하거나 중요 프로젝트를 맡는 부서만 예외적으로 출근한다. 금요일 휴무 일정은 통상 둘째 주, 넷째 주 금요일로 1년 단위로 정해졌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구성원의 행복 가치’ 최우선이라는 경영 철학으로 이번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구성원의 행복’, ‘딥체인지(근본적 변화)를 통한 일하는 방식 혁신’ 등을 추진하고 있다.

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는 직원 수가 각 150명 수준으로 적기 때문에 주 4일 근무가 가능하지만, 공장을 가동해야 하는 SK이노베이션이나 SK하이닉스 등까지 도입하긴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Social Value) 위원장은 “SK가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이유는 기업이 경제적 가치와 마찬가지로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내려면 지표와 기준점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측정(measure) 할 수 없는 것은 관리(manager) 될 수 없다”는 현대 경영학의 창시자 피터 드러커의 말처럼 사회적 가치 측정 시스템을 확립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어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것은 목표를 정해 모자란 부분을 개선할 의지가 있다는 것”이라며 “시스템이 완벽하지 않더라도 일단 시작하는게 중요하다”고 측정결과 공표를 독려했다고 관계자는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