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불 거부 등 스터디카페 소비자피해 '급증'
환불 거부 등 스터디카페 소비자피해 '급증'
  • 박영신 기자
  • 승인 2021.05.1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환급규정 확인 등 당부
11일 한국소비자원은 스터디카페 관련 피해구제 신청건수가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에 23건으로 2019년 4건보다 크게 증가했으며 2021년에도 2월까지 1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로고=한국소비자원)
11일 한국소비자원은 스터디카페 관련 피해구제 신청건수가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에 23건으로 2019년 4건보다 크게 증가했으며 2021년에도 2월까지 1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로고=한국소비자원)

 

스터디카페가 소비자들에게 약관 안내를 하지 않고 환불을 거부하는 등 스터디카페 관련 소비자 피해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소비자원은 스터디카페 관련 피해구제 신청건수가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에 23으로 20194건보다 크게 증가했으며 2021년에도 2월까지 1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피해구제가 신청된 41건 중 약관의 사전 안내 여부가 확인된 34건을 분석한 결과, 91.2%(31)가 결제과정에서 환급 조건 등의 약관내용을 전혀 안내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약관을 안내받지 못한 31건에 대한 결제방법은 키오스크 결제‘ 93.5%(29), ‘계좌이체’ 6.5%(2)로 비대면 결제 시 정보제공의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피해구제 신청 41건의 이용권 유형은 시간제·기간제 이용권을 통틀어 1개월 미만이 56.1%(23), 1개월 이상이 43.9%(18)였다.

 

기간제 이용권은 1개월 미만 이용계약 시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에서 정하는 계속거래에 해당되지 않아 이용자가 중도에 계약을 해지하더라도 잔여 비용을 환급받기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시간제 이용권은 유효기간을 ‘1개월 이상으로 계약했다면 계속거래에 해당되어 일정 위약금 등을 지불하고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소비자원은 스터디카페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소비자들에게 키오스크 결제 시 이용권 유효기간’, ‘환급규정등을 확인할 것, 1개월 미만의 이용권은 계약해지 시 환급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환급 규정 등을 확인한 후 계약 여부를 결정할 것 등을 당부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