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광명서도 “공공주도 재건축 NO”...“현금청산에 거래 안될라”
구로·광명서도 “공공주도 재건축 NO”...“현금청산에 거래 안될라”
  • 박기열 기자
  • 승인 2021.02.19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안주공3단지선 ‘현수막’까지 내걸어
하안주공3단지 재건축 전단지 (사진=네이버블로그)
하안주공3단지 민간재건축 강조 전단지 (사진=네이버블로그)

18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광명시 하안동 하안주공3단지(2220가구·1989년 준공) 아파트 재건축추진준비위원회는 이번 주말부터 단지 내 곳곳에 ‘민간재건축 진행’이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달기로 했다. 당초 현수막 문구는 민간재건축이 아닌 ‘재건축 진행’이었다. 그러나 2·4대책 이후 ‘민간’을 넣자는 주민 요구에 따라 ‘민간’을 강조하고, 공공성을 아예 배제했다.

하안3단지 추진위 관계자는 “지난 ‘2·4대책’에서 나왔던 공공주도 재건축은 일절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일부러 ‘민간’이라는 문구를 넣어 부각시킨 것”이라며 “공공주도 재건축을 하게 되면 현금청산 대상이 되기 때문에 매매거래도 잘 안되는데 우리 아파트는 미연에 ‘소유권 침해’ 논란을 없애기 위해 민간재건축을 강조했다”고 했다.

하안주공3단지 외에도 서울 구로동 구로주공(1400가구·1986년 준공), 양천구 신월동 신월시영(2256가구·1988년 준공) 아파트도 공공주도 재건축과는 선을 그었다. 신월시영 재건축추진위 관계자는 “오는 5월 2차 정밀안전진단을 남겨놓고 있는 상황에서 공공주도 재건축은 생각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4대책’을 통해 대책발표일 이후 공공직접시행정비사업과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구역 내 부동산을 취득하는 경우 아파트, 상가 우선공급권을 주지 않기로 했다. 현금청산 대상이 된다. 이를테면 강남의 재건축 대단지 A아파트를 4일 이후 매매할 경우 A아파트 조합에서 공공직접시행정비사업을 한다고 하면 4일 이후 구매자는 현금청산 대상이 된다.

이 때문에 거래절벽 등을 우려해 강남권 아파트를 중심으로 공공주도 재건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노골적으로 공론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서울 외곽지역으로까지 확산하고 있다.

앞서 대치동 은마아파트도 공공재건축에 반대한다는 내용이 적힌 현수막을 단지 곳곳에 걸어놨다.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는 조합장이 조합원들에게 전하는 글을 통해 “2·4 부동산 대책은 세부 내용을 접하지는 못했지만 발표된 내용상으로는 지난해 8·4 대책보다 더 강력한 조치”라면서 “검토 조차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