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이번엔 로또 1등 당첨돼 갔더니 "비밀번호 알려달라"..."기가 막혀"
농협은행, 이번엔 로또 1등 당첨돼 갔더니 "비밀번호 알려달라"..."기가 막혀"
  • 조창용 기자
  • 승인 2021.05.28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금 강매도
(사진=MBC캡처)
(사진=MBC캡처)

[컨슈머뉴스=조창용 기자] 로또 1등에 당첨이 되면, 농협 은행 본점에 가서 당첨 금을 받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은행 직원이 계좌의 비밀 번호를 알려 달라고 하고, 강제로 적금을 들게 했다는 제보가 방송사에 날아들었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걸까?

28일 MBC에 따르면, 로또 1등. 당첨금은 43억 원. 세금을 떼고도 29억 원이다.

이 당첨자는 며칠 전 당첨금을 받으려고 서울 서대문 NH농협은행 본점에 찾아갔다.

주변에도 알리지 않고 조심스럽게 갔지만, 은행 직원 때문에 다른 손님들까지 다 알게 됐다고 한다.

로또 1층 당첨자는 "1층 프런트에서 접수를 해야 되거든요. 거기서 노골적으로 로또 당첨금 찾으러 온 거를 묻고, 회차를 묻고, 어디서 당첨된지를 묻고. 수많은 사람들이 보는데서 그렇게 얘기를 하면 너무 당혹스럽죠."라고 말했다.

본점 3층 1등 당첨자 전용 창구. 여기서 당첨금을 받을 통장을 개설하면서, 더 황당한 일을 겪었다.

통장 비밀번호는 은행 직원들에게도 비밀이라, 보통은 고객이 직접 단말기에 입력하게 한다.

그런데 여기는 달랐다.

은행 직원이 비밀번호를 말로 불러달라고 했다. 로또 1등 당첨금이 들어있는 통장 비밀번호인데, 은행 직원이 알게 된 것이다.

로또 1등 당첨자는 "너무 이상했지만, 돈은 받아야 되니까 어쩔수 없이 구두로 비밀번호를 말씀드렸죠."라고 말했다.

황당한 일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이번에는 당첨금을 총 5억 원 짜리 연금 상품에 넣으라는 요구가 시작됐다.

이 당첨자는 거절했지만, 은행 직원은 다른 상품들을 계속 들이밀었다고 한다.

결국 계획에도 없던 적금을 하나 가입해야 했다.

이 적금 통장의 비밀번호도 은행 직원이 직접 입력했다.

로또 1등 당첨자는 "스태플러 찍을때도 옆구리에 찍어서 종이가 엉키고 이러면서 싫은 내색을 너무 노골적으로 하니까 뭐라도 해야되겠다 싶어서 어쩔 수 없이…"라고 말했다.

이런 일이 이 당첨자에게만 일어난 걸까?

이 당첨자 앞에는 또 다른 1등 당첨자들이 두 명 더 있었는데, 두 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로또 1등 당첨자는 "돈을 찾는 거 자체는 정말 간단한데, 왜 그게 시간이 오래 걸릴까를 생각했더니, 다른 분들한테도 이런 상품들을 좋으나 싫으나 그냥 강제로 다 설명하고 가입시키고…"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농협은행은 비밀번호를 소홀히 다룬 점을 인정했다.

하지만 적금 강매가 아니라, 자산 관리 서비스의 일환이었다고 해명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자산관리 서비스로 고객이 불편함을 느끼시지않도록 고객 입장에서 보다 신중하게 안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 당첨자는 금융감독원에 정식 조사를 요청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