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교향악단, 핀란드 '41세 거장' 피에타리 잉키넨에 '지휘봉'
KBS교향악단, 핀란드 '41세 거장' 피에타리 잉키넨에 '지휘봉'
  • 조창용 기자
  • 승인 2021.05.11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클래식 음악계 '핀란드 사단'이 이끈다

[컨슈머뉴스=조창용 기자] KBS교향악단은 11일 새 상임지휘자 및 음악감독으로 핀란드 출신 지휘자 피에타리 잉키넨(41,사진)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새 상임 지휘자의 정식 임기는 내년 1월부터다. 그는 2024년 12월 31일까지 3년간 KBS교향악단을 이끌며 정기연주회와 특별연주회 등의 공연을 소화하게 된다.

이로써 KBS교향악단은 2019년 12월 31일 임기가 만료된 요엘 레비 전 음악감독 이후 2년 만에 공석을 채우게 된다.

핀란드 헬싱키 시벨리우스 아카데미에서 지휘를 전공한 피에타리 잉키넨은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 NDR 함부르크, SWR 슈투트가르트, BBC 필하모닉 등 유명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그는 체코 프라하 오케스트라 수석지휘자와 뉴질랜드 심포니 음악감독을 지냈다. 현재 도이치 방송교향악단의 수석지휘자, 저팬 필하모닉 수석지휘자, 뉴질랜드 심포니 명예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네 살에 바이올린을 시작한 피에타리 잉키넨은 바이올리니스트로도 활동 중이다.

KBS교향악단은 2006년과 2008년 정기연주회에 그를 초청해 인연을 맺었고, 지난해 10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고전 초월'을 주제로 특별연주회를 가진 바 있다.

그는 앞으로 음악감독으로서 연주 및 아티스트 초청, 프로그램 선정 등 공연 기획 전반에 대한 주요 권한과 연주 기량 평가, 신규 단원 선발 등에 관한 인사권도 갖게 된다.

KBS교향악단은 그간 상임지휘자 추천위원회 회의 등을 통해 최종 후보자를 3명으로 압축한 뒤 의견을 수렴해 피에타리 잉키넨을 내정했고, 이날 이사회 심의·의결을 통해 확정했다. KBS교향악단 상임지휘자를 지낸 정명훈도 당초 3명의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됐지만, 정명훈은 고사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KBS교향악단은 새 음악감독 선임과 관련해 오는 12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피에타리 잉키넨도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한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