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빼고 지분 상속 따른 세금만 11조…"삼성이라도 제 때 낼 수 있을까?"
'현금' 빼고 지분 상속 따른 세금만 11조…"삼성이라도 제 때 낼 수 있을까?"
  • 오정록 기자
  • 승인 2021.05.03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라희 3조1000억, 이재용 2조9000억 내야...계열사 배당금은 年7000억 안팎
(사진=컨슈머뉴스)

[컨슈머뉴스=오정록 기자] 삼성 일가는 고(故) 이건희 회장 유산 상속에 대한 상속세 약 12조5000억원을 지난 30일 서울 용산세무서에 신고했다. 이날 가족 개인별 지분 상속 내용이 공개되면서, 각자 부담해야 할 상속세 규모도 어느 정도 드러났다.

약 19조원에 이르는 계열사 지분 상속에 따라 부담해야 할 상속세는 총 11조원이다. 이 중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은 총 5조4000억원의 지분을 받으면서, 3조1000억원의 상속세를 내야 한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분 5조원에 대해 2조9000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4조5000억원에 대해 2조6000억원,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4조1000억원에 대해 2조4000억원을 부담해야 한다. 이 회장이 남긴 26조원 가운데 약 7조원에 이르는 부동산·미술품·현금 등의 유산은 어떻게 나눌지 공개되지 않았다.

이들은 상속세를 5년 동안 6차례 나눠 내는 연부연납을 이용하기로 했다. 이날 1차로 약 2조원을 납부했다. 삼성 일가는 앞으로 상속세는 계열사 지분, 특히 삼성전자에서 나오는 배당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주주 환원 정책에 따라 2023년까지 매년 9조8000억원씩 배당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분율을 고려하면 홍 전 관장은 연간 2250억원, 이 부회장은 1600억원, 이 사장과 이 이사장은 각각 910억원을 삼성전자에서 배당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재계 관계자는 “다른 계열사를 합쳐도 삼성 일가가 연간 받을 수 있는 배당금은 7000억원 안팎 정도에 불과할 것”이라며 “경영권 때문에 지분 매각이 어려운 상황에서 연간 2조원이 넘는 상속세를 마련하는 것이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