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만 스팸' 이젠 못쓴다, 제일제당 스팸인증마크 도입
'이름만 스팸' 이젠 못쓴다, 제일제당 스팸인증마크 도입
  • 김현지 기자
  • 승인 2021.04.26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이 스팸인증제를 실시한다
CJ제일제당이 스팸 인증제를 실시한다. (사진=CJ제일제당)

[컨슈머뉴스=김현지 기자] CJ제일제당이 다른 햄을 사용하면서 '스팸' 이름을 사용하는 음식점에 대해 팔을 걷어붙였다.

26일 CJ제일제당 측은 자사 제품인 '스팸'을 사용하는 외식업체에 인증마크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인증마크는 스티커, POP 형태로 제작되며 매장 출입문, 메뉴판에 쉽게 부착되는 형태가 될 예정이다. 해당 표시에는 '본 매장은 스팸을 사용합니다'라는 문구가 쓰여여 있어 해당 음식점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스팸 사용 여부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스쿨푸드', '신전떡볶이', '오뎅식당' 등 스팸을 사용하는 400여 개 점포에는 인증마크가 붙여진 상태다.

이번 스팸 인증마크는 음식점의 '통조림 햄' 사용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에서 착안됐다. 그동안 일부 음식점에서는 스팸을 사용하지 않고도 메뉴 이름에 '스팸'이란 단어를 넣어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줬기 때문이다. 통조림 햄이 대부분 '스팸'이란 이름으로 통용됐기에 해당 방식으로 표시한 경우가 다분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가 스팸을 사용한 것으로 알고 음식을 샀지만, 다른 햄이 들어가 있어 불편을 겪은 경우가 허다했다.

실제 CJ제일제당 소비자 조사 결과 '스팸 사용 여부가 외식 메뉴 주문 시 영향을 미친다'는 의견이 60%에 달했다고 하며 이 부분에 대해 소비자들의 시정 요청이 높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CJ제일제당측은 '스팸 인증마크'를 통해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장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스팸'을 사용하는 외식업체에도 '스팸'의 인지도와 맛품질을 바탕으로 소비자 신뢰와 메뉴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