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28%가 반려동물 양육...셋 중 하나는 "포기하고 싶었다" 이유는?
국민 28%가 반려동물 양육...셋 중 하나는 "포기하고 싶었다" 이유는?
  • 오정록 기자
  • 승인 2021.04.23 0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2020년 동물보호 국민의식 조사'
마스크 쓰고 반려견과 산책하는 주인 모습 (사진출처=셔터스톡)
마스크 쓰고 반려견과 산책하는 주인 모습 (사진출처=셔터스톡)

[컨슈머뉴스=오정록 기자] 국내 가구의 30% 가량이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이들 중 30%는 물건 훼손 등의 이유로 반려동물 양육을 포기하고 싶었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동물보호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지난해 10월 기준 반려동물을 양육한다는 응답은 전체의 27.7%로 1년 사이 1.3%포인트 올랐다. 전체 가구가 2,304만 가구라는 점을 고려하면 638만 가구가 반려동물을 기르는 셈이다. 반려견은 521만 가구에서 602만 마리를, 반려묘는 182만 가구에서 258만 마리를 기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려동물 입양 경로는 지인 간 거래가 69.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지인 간 거래 절반 이상은 무료(57.0%)로 이뤄졌다. 애완동물가게 등 반려동물 관련 영업자를 통해 입양했다는 응답은 24.2%였으며, 동물보호 시설 입양은 4.8%에 그쳤다.

반려동물 양육이 순탄하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의 28.1%는 '반려동물을 양육 포기 또는 파양하고 싶었던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양육 포기를 고려한 이유는 '물건 훼손, 짖음 등 동물 행동 문제'가 29.4%로 가장 많았고 △이사·취업 등 여건 변화(20.5%) △예상보다 지출이 많음(18.9%) 등이 뒤를 이었다. 실제 반려견 월평균 양육비용은 17만6,000원, 반려묘는 14만9,000원 수준이었다.

최근 사회 문제로 떠오른 동물 학대에 대해선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인식도 있었다. 응답자의 48.4%는 '현재 동물 학대 처벌 수준이 약하다'고 답했고, '보통이다'는 40.6%, '강하다'는 11.0%였다. 모든 학대 행위에 대해 응답자 과반이 '법적 처벌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특히 '동물을 물리적으로 학대하는 행위'에 대해선 96.3%가 처벌해야 한다고 봤다.

관련 제도에 대해서도 인식이 높아지는 추세다. 반려견 소유자 중 정부의 동물 등록제를 알고 있다고 답한 사람은 72.1%로 전년 대비 4.8%포인트 상승했다. 반려견 소유자로서 준수사항을 인지하고 있다는 응답은 61.2%로 1년 사이 11.8%포인트 올랐으며, 준수 정도는 5.5%포인트 상승한 68.4%로 집계됐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