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아쉬운 아모레퍼시픽의 제로웨이스트
2%아쉬운 아모레퍼시픽의 제로웨이스트
  • 김현지 기자
  • 승인 2021.04.07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뉴스=김현지 기자] 최근 환경보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기업들의 '탈 플라스틱' 운동 또한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에선 종이로 된 화장품 용기를 선보여 많은 소비자의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100% 종이로만 만들어진 것만 같은 해당 제품엔 플라스틱이 섞여 있었다.

이니스프리의 종이용기는 플라스틱을 종이로 감싼 형태로 제작됐다. (오른쪽 사진=네이버 블로그)
이니스프리의 종이용기는 플라스틱을 종이로 감싼 형태로 제작됐다. (오른쪽 사진=네이버 블로그)

해당 용기는 이니스프리의 플라스틱 용기에 종이 포장제제를 적용한 페이퍼 보틀 에디션이다. 이 제품에는 금속 펌프가 없으며 종이 포장제가 플라스틱 용기 표면을 덮고 있는 형태를 하고 있다. 또, 캡과 숄더에는 재생 플라스틱이 10% 사용됐다. 이니스프리 측은 해당 용기로 플라스틱 함량이 약 52%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모레퍼시픽 측은 해당 친환경 용기로 2022년까지 약 700톤의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량을 감축하고 재활용성을 높이는 레스 플라스틱(Less Plastic)을 실천하겠다 언급한 바 있다.

환경보호에 일조하는 취지는 좋으나, 해당 제품에 'I'M PAPER BOTTLE'이라 적혀있는 점은 소비자들의 혼란을 가중할할 가능성이 다분하다. 마치 종이로만 만들어진 용기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일부 소비자들은 종이로만 분리배출이 가능한 줄 알았으나 플라스틱 배출이 따로 필요하다는 것을 나중에야 알게 된 경우도 있었다. 제로웨이스트의 취지는 '원래의 것을 줄이자' 보다는 '불필요한 것은 과감히 없애자'에 더 가깝다. 아모레퍼시픽의 앞으로의 섬세한 안목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