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위해 세워진 정립전자, 경영난에 장애인 해고
장애인 위해 세워진 정립전자, 경영난에 장애인 해고
  • 김현지 기자
  • 승인 2021.04.0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립전자 홈페이지
정립전자 홈페이지

[컨슈머뉴스=김현지 기자] 6일 한국경제에 따르면 국내 최초의 장애인근로사업장인 정립전자가 대규모 투자 실패와 무자비한 직원 해고 등으로 행정제재를 받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정립전자는 중증장애인들이 직업을 통해 자립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사회복지법인 한국소아마비협회 산하로 설립된 국내 최초의 장애인근로사업장이다. 회사 측은 정립전자의 전체 직원은 80% 이상이 장애인 및 소외계층으로 구성되어있으며 장애인복지 정책의 상징적인 시설로 평가받고 있음을 설명했다. 이곳에서는 중증장애인이 친환경 고효율제품인 LED조명 및 데스크탑컴퓨터, CCTV, USB저장장치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정립전자의 전 대표였던 서 씨가 마스크 제조를 추진하면서 시작됐다. 서 씨는 코로나 19로 인해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자 비말차단 마스크 제조설비를 중국에서 들여왔다. 설비 3대 값 20여 억 원과 공장 리모델링 등의 비용을 다 합쳐 약 40억 원이 투입됐다. 하지만, 세 대의 설비 중 두 대가 고장 나는 바람에 마스크 생산에 차질이 생겼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전에 생산된 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받지 못했기에 불법 생산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대규모 투자사업이 잘 진행되지 않자 정립전자는 장애인을 포함한 직원 수십 명을 무더기 해고했다고 알려진다. 

해당 관계자는 중국에서 무리하게 고가의 장비를 들여온 것이 뒷돈을 챙기기 위함이 아니었었을까 하는 의혹이 일어나는 상황이라 언급했다.

정립전자는 2015년 회사 대표 및 직원들에 의해 수백억 원대의 횡령이 발생한 바 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