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리모델링, 유리한 보험료 조건 상실 주의해야"
'보험 리모델링, 유리한 보험료 조건 상실 주의해야"
  • 박기열 기자
  • 승인 2021.03.14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연구원 'KIRI 리포트'서 주장

[컨슈머뉴스=박기열 기자] 최근 방송 프로그램과 홈쇼핑·광고를 통해 '보험 재설계'나 '보험 리모델링'이 소개되고 있지만 자칫 보장과 유리한 보험료 조건을 상실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보험연구원 'KIRI 리포트'에 14일 실린 '보험상품 리모델링과 소비자 보호' 보고서에서 김석영 선임연구위원은 "보험상품 포트폴리오 리모델링이 보험계약자의 위험변화를 정확히 고려하지 않을 경우 보험계약자들이 보장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보험 리모델링은 개인이 가입한 보험을 전체적으로 분석해 중복 보장 또는 부족한 보장이 무엇인지 판단해 해지할 상품과 대체 상품을 제시해 보험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는 것을 말한다.

김 연구위원은 "리모델링 때 특정 위험에 대한 보장을 해지함으로써 사고 발생 때 보장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며 "사망보험을 해지하고 건강보험 등으로 가입한 후 2년 안에 사망해 보험금을 받지 못한 경우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보험 판매자는 리모델링 상담을 제공하면서 신상품을 판매하는 것이 수수료 수입을 거둘 수 있기 때문에 기존 상품의 중요성을 언급할 유인효과가 적다. 하지만 김 연구위원은 “과거에 가입한 보험상품은 일반적으로 예정이율(적립 보험금에 적용되는 이자율)이 높아 보험료가 상대적으로 저렴하므로 해지보다는 유지가 유리할 수 있다”며 "생명보험과 건강보험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보험료가 비싸지고 재가입이 어렵기 때문에 연령 증가로 보장 필요성이 감소한다면 해지보다는 보장 축소가 바람직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경제적 사정으로 해지가 불가피하다면 일정 기간 보험료를 납입하지 않고 계약을 유지하는 '보험료 납입유예제도'나 가입한 계약의 보장기간과 지급조건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보장금액만 낮출 수 있는 '감액완납제도', 해약환급금 범위 안에서 보험계약대출로 보험료를 납부하는 '자동대출납입제도' 등을 고려해볼 수 있다. 김 연구위원은 보험상품 리모델링이 불완전판매와 같은 부작용을 유발하지 않도록 보험사와 감독당국의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서울특별시 중구 만리재로37길 42 (미디어센터 2층)
  • 대표전화 : 070-5015-2323
  • 팩스 : 02-383-1026
  • 명칭 : 컨슈머뉴스
  • 제호 : 컨슈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36 / 서울, 다 50444
  • 등록일 : 2017-09-28
  • 발행일 : 2017-09-28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조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창용
  • 컨슈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rma1503@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창용 010-6856-5015 creator20@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