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총재, 美 재무장관 "암호자산 내재가치 없고 가격 변동성 커"
한은 총재, 美 재무장관 "암호자산 내재가치 없고 가격 변동성 커"
  • 김현지 기자
  • 승인 2021.02.24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비트코인은 투기적 자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상화폐 상승세는 일시적이냐"고 묻자 "암호자산은 내재 가치가 없다"며 앞으로도 가격 변동성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홈페이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홈페이지)

이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상화폐 상승세는 일시적이냐"라는 질문에 가상화폐는 아주 높은 가격 변동성을 나타낼 것이며 내재 가치가 없다고 답했다.

이윽고 그는 최근 비트코인의 급등세를 일론 머스크의 대량 구매, 인플레이션 헤지(회피) 투자나 기관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활용 계획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같은 날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도 암호화폐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을 투기적 자산으로 규정해 비판했다. 미 재무장관은 현지시간 22일 뉴욕타임즈 주최 '딜북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이 거래 메커니즘으로 널리 쓰일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그는 “비트코인은 거래를 수행하기에 극도로 비효율적인 수단이며, 그 거래 과정에서 소모되는 에너지의 양은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암호화폐가 종종 불법 금융에 사용된다는 점에서 걱정을 내비쳤다. 또, “비트코인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며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는 점을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