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허위공시 '쇼크'...바이오주 새파랗게 질려
에이치엘비 허위공시 '쇼크'...바이오주 새파랗게 질려
  • 송진하 기자
  • 승인 2021.02.17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양곤 에이치엘비(HLB) 회장. (사진=에이치엘비)
진양곤 에이치엘비(HLB) 회장. (사진=에이치엘비)

[컨슈머뉴스=송진하 기자] 코스닥 시장에 폭탄이 떨어졌다. 에이치엘비의 허위공시 의혹이다. 최근 잇따르는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소식 등으로 도약을 꿈꾸던 바이오 업계에 대형 악재가 터진 셈이다.

16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대비 16.25포인트(0.52%) 오른 3163.25에 마감했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4242억원, 2325억원 순매수했지만 기관이 6746억원 순매도하면서 지수가 크게 오르지 못했다. 외국인 순매수세는 나흘째 지속되고 있지만 지난 이틀간 7000억원 규모 매수했던 것과 비교하면 기세가 꺾였다.

업종별로는 쿠팡 기대감에 종이 목재 업종이 홀로 4% 올랐다. 소외됐던 배당주 KT 덕분에 통신업도 3%대 상승했다. 음식료, 서비스 등은 2%대 올랐다. 반면 의약품과 기계는 1%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보합권에서 등락을 오갔다. NAVER (394,000원 상승8500 2.2%)와 카카오 (514,000원 상승12000 2.4%)만 2%대 강세를 보였고 삼성전자 (84,900원 상승700 0.8%) SK하이닉스 (132,500원 상승500 0.4%)는 강보합세를 기록했다. LG화학 (978,000원 상승12000 -1.2%)은 1%대 내렸고 삼성SDI (803,000원 상승2000 -0.2%), 삼성바이오로직스 (796,000원 상승4000 -0.5%)는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대비 4.23포인트(0.43%) 떨어진 977.74를 기록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091억원, 607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이 1848억원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들은 줄줄이 파란불을 켰다. 에이치엘비 (66,500원 상승24900 -27.2%) 악재 탓이다. 에이치엘비가 자사 항암 치료제의 미국 내 3상 시험 결과를 자의적으로 해석해 허위 공시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바이오주 투자심리가 전체적으로 악화됐다.

이에 에이치엘비가 27% 떨어진 것을 비롯 셀트리온헬스케어 (139,400원 상승3800 -2.6%)와 셀트리온제약 (166,800원 상승5800 -3.4%), 씨젠 (169,800원 상승4400 -2.5%), 알테오젠 (141,400원 상승3500 -2.4%)이 고루 2~3%대 하락했다.

에이치엘비 쇼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미 지난 2019년 7월 표적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임상 3상 실패로 바이오주 동반 급락을 촉발한 바 있다.

당시 리보세라닙의 전체생존기간(OS)가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고 발표했다가 다시 9월 유럽종양학회(ESMO)에서 임상 3상이 성공적이라는 논문 결과를 발표해 투자자들을 어리둥절하게 했다.

이 기간 에이치엘비 주가는 요동쳤다. 글로벌 임상 3상 기대감에 8만원대에 유지되던 주가는 임상 실패 발표 직후인 7월말 1만9000원선으로 곤두박질쳤다. 그러나 임상 결과가 긍정적이라는 자체 논문결과가 발표된 9월 이후에는 주가가 지속 치솟아 10월중 18만원대를 찍었다.

당시에도 증권업계에서는 '셀프 임상발표'에 회의적 시선을 보내는 이들이 있었다. 결국 에이치엘비가 해당 논문으로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심의위원회 심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에이치엘비는 시장 신뢰를 잃게 됐다.

투자자들은 에이치엘비가 초래한 사건이 바이오주에 대한 전반적 투심을 악화할까 우려하고 있다. 가뜩이나 코스피 대비 코스닥 시장이 부진을 겪어왔기 때문이다. 코스닥 시장은 시가총액 상위종목에 제약바이오주가 대거 포진된 탓에 바이오주 부진 영향을 받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