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만 4분기 흑자 올린 비결.."신규 고도화시설이 적중”
에쓰오일만 4분기 흑자 올린 비결.."신규 고도화시설이 적중”
  • 박기열 기자
  • 승인 2021.02.15 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쓰오일 후세인 알 카타니 대표. (사진=에쓰오일)
에쓰오일 후세인 알 카타니 대표. (사진=에쓰오일)

[컨슈머뉴스=박기열 기자] 에쓰오일(S-OIL)이 투자한 정유·석유화학 시설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4분기 국내 정유 4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낸 비결도 이러한 시설 투자에 따른 것이란 게 자체 평가다.

에쓰오일은 지난해 4분기 매출액 4조 2803억원, 영업이익 931억원을 올렸다. 사업 부문별로는 정유 사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석유 소비 감소로 손실(897억원)을 냈다. 그러나 석유화학(727억원)·윤활기유(1101억원) 사업은 선방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석유제품 수요 감소와 정제마진 하락 속에서도 석유화학 원료인 산화프로필렌과 윤활기유 등 수익성이 좋은 제품 생산을 최대로 끌어올린 전략이 먹혔다”고 말했다. 산화프로필렌은 자동차와 가전제품 내장재로 많이 쓰이는 폴리우레탄의 원료다.

실제로 지난해 4분기 산화프로필렌 스프레드는 1t당 1098달러를 기록해 3분기(595달러) 대비 85% 이상 올랐다. 에쓰오일은 산화프로필렌 생산을 늘릴 예정이다.

2018년 가동을 시작한 신규 고도화시설도 흑자 경영을 이끈 시설로 꼽힌다. 특히 잔사유 고도화시설은 원유보다 값싼 중질의 잔사유를 원료로 휘발유, 고급 휘발유용 첨가제 등을 생산한다.

에쓰오일은 올해부터 실적 개선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규 고도화시설이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데다 주요 생산설비가 지난해 정기보수를 마쳐 올해는 가동 중단이 없기 때문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라 석유제품의 수요가 회복되면서 정제 마진이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아시아 지역에서 수요가 더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보여 경영실적도 빠르게 나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