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홈플러스에서 모두 철수 왜?
유니클로, 홈플러스에서 모두 철수 왜?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02.13 0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 매장 추가 철수...“온라인 스토어 강화할 것”
(사진=KBS캡처)
(사진=KBS캡처)

[컨슈머뉴스=정진영 기자] 일본산 불매(노재팬) 운동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일본계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가 이달 중 한국 내 10개 매장을 추가 철수한다.

12일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오는 18일 홈플러스 방학점·목동점·강서점·성서점·아시아드점·칠곡점·해운대점·동광주점 등 8곳, 19일 롯데백화점 상인점과 25일 롯데백화점 광주점을 각각 닫는다.

이로써 유니클로가 전국 홈플러스 매장에서 모두 철수하게 된다. 오프라인 매장 수는 143개로 줄어든다. 유니클로 매장은 2019년 말 기준 187개까지 달했다. 하지만 상황이 악화되자 지난 1월 말에는 2011년 개점 당시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유니클로 플래그십 점포로 화제를 모았던 명동점이 문을 닫았다.

유니클로는 “코로나19 장기화와 같은 외부 요인의 영향과 함께 소비 트렌드 변화 등 복합적인 요소를 고려해 더욱 효율적으로 매장을 운영하기 위한 비즈니스 전략의 일환”이라며 현 상황에서 이달 이후 추가 폐점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