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 이재용의 뉴삼성 '준법경영' 실천 의지, 양형 풀 '열쇠'
[데스크 칼럼] 이재용의 뉴삼성 '준법경영' 실천 의지, 양형 풀 '열쇠'
  • 조창용 기자
  • 승인 2021.01.16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창용 컨슈머뉴스 대표/편집인 (사진=컨슈머뉴스)
조창용 컨슈머뉴스 대표/편집인 (사진=컨슈머뉴스)

[컨슈머뉴스=조창용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를 앞두고 삼성준법감시위원회 위원들과 만나 독립적 활동 보장을 다짐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말 결심공판 최후진술에서 최고 수준의 투명성과 도덕성을 갖춘 회사로 만들겠다면서 자신이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판결에서 이 같은 약속의 실천을 과연 제대로 인정받을지가 이 부회장의 재수감 여부를 가를 중요한 변수 가운데 하나다.

1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운명을 가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삼성그룹은 이재용 부회장이 약속한 '뉴삼성'의 핵심인 준법경영 의지를 보여주는 데 총력을 기울여왔다. 과연 재판부가 이런 삼성의 노력을 어떻게 받아들일지가 관건이다. 재판부가 준법감시위 활동을 철저하게 평가해 양형에 고려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최근 처음으로 단체협약을 맺었다. 앞서 지난해 8월에는 삼성화재 노사가 삼성그룹으로서는 처음으로 단협 체결의 물꼬를 텄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5월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노동3권 보장 등 '뉴삼성'을 약속한 뒤 나타난 변화다.

이재용 부회장은 새해 들어 평택과 수원사업장 등 현장을 활발히 챙기면서 경영에 전념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삼성 임직원들은 내부적으로 어느 때보다 위기의식이 커졌다. 특검이 이 부회장에게 징역 9년의 중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한 만큼 선고공판이 가까이 다가오면서 이 부회장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 전문가들은 이 부회장이 재구속을 모면하기 위해 준법경영을 재판 방패용으로만 활용해서는 안 되고 앞으로도 실효성 있는 실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