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은성수 금융위원장 "미래지향적인 금융소비자 보호 방안 구축"
[신년사] 은성수 금융위원장 "미래지향적인 금융소비자 보호 방안 구축"
  • 조창용 기자
  • 승인 2021.01.02 0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금융소비자보호법', 기본 틀로 안착토록"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컨슈머뉴스=조창용 기자] "코로나 이후의 한국경제와 금융의 도약을 준비해야 할 때","올해는 미래지향적인 금융소비자 보호 방안을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일 2021년 신년사를 통해 "내년에도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최우선으로 하되 금융지원의 연착륙 방안을 마련하고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가장 먼저 "위기극복을 위해 취약부문을 중심으로 원활한 금융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취약부문을 중심의 금융지원으로의 위기극복 ▲리스크 관리를 통한 금융안정 ▲정책금융, 모험자본, 뉴딜펀드를 활용한 혁신성장 ▲미래지향적 금융소비자 보호 방안 구축을 새해 정책 방향으로 제시했다.

은 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 대응과 극복과정에서 민간부문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며 "불가피한 결과지만 향후 경제성장과 금융안정에 잠재적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에 따라 그는 "가계부채 선진화 방안 등을 마련해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관리할 것"이라며 "또 한시적인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는 코로나 추이와 경기·고용 흐름을 봐가면서 점진적인 정상화를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혁신기업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체계 확립도 약속했다. 은 위원장은 "정책금융, 모험자본, 뉴딜펀드 등을 활용해 세심하고 다충적인 금융지원을 추진하겠다"며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 프로그램으로 종합적·유기적 금융지원 체계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판 뉴딜에 대해서는 "5년간 20조원 규모의 정책형 뉴딜 펀드가 출범됐다"며 "자펀드가 성공적으로 조성되고, 실질적인 투자로 이어지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제언했다.

은 위원장은 "작년에는 일부 사모펀드 부실 등으로 많은 투자자가 피해를 입고 금융에 대한 신뢰가 손상되는 일이 벌어졌다"면서 "올해는 미래지향적인 금융소비자 보호 방안을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시행령, 감독규정 등 하위 규정을 차질 없이 마련해 '금융소비자보호법'이 기본 틀로 안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은 위원장은 "정책의 완성도를 위해서는 시장과 정책 수요자, 국민과 원활한 소통이 필요하다"면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성과 달성에 전력을 다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