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신제품 ‘하양송이’ 출시
오리온, 신제품 ‘하양송이’ 출시
  • 박기열 기자
  • 승인 2020.12.29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시 36년 된 스테디셀러 ‘초코송이’에 하얀색 치즈맛 초콜릿 더해 ‘re-creation’

 

오리온, 하양송이
오리온, 하양송이

 

[컨슈머뉴스=박기열 기자] 오리온은 36년 된 스테디셀러 초코송이의 자매품 하양송이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하양송이는 리얼 초콜릿을 사용한 기존 초코송이와 달리, 하얀색의 치즈맛 초콜릿을 더해 파격적인 변신에 나선 것이 특징. 1020세대의 입맛과 취향을 반영한 제품으로, 젊은층이 즐겨먹는 간식인 치즈케이크와 치즈볼의 단짠(달콤+짭짤)을 구현했다. 비스킷에도 생크림을 추가해 부드러운 풍미와 가볍고 바삭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패키지 전면에도 특유의 (fun)’ 콘셉트를 살려 사진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버섯 캐릭터를 위트 있게 디자인했다. 지난달 오리온 공식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선보인 하양송이 체험단 모집 콘텐츠는 조회수 37만 건을 돌파하는 등 네티즌 사이에서 기대되는 신제품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하얀색 초코송이 너무 귀엽다”, “빨리 먹어보고 싶다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고.

1984년 출시된 초코송이는 달콤한 초콜릿과 고소한 비스킷의 조화와 함께 송이 버섯을 닮은 재미있는 모양으로 30년 넘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중국(현지명 모구리磨古力), 러시아(‘초코보이’ CHOCO BOY)에서도 여러 가지 다양한 맛으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익숙한 기존 스테디셀러나 히트상품에 새로운 디자인과 맛을 더해 신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re-creation’ 트렌드에 맞춰 하양송이를 선보이게 됐다오리온에서도 초코파이바나나’, ‘꼬북칩 초코츄러스맛‘re-creation’된 제품들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