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금융, 신규 TV광고 선봬…“부채도사 ‘빚투’ 막는 읏맨”
OK금융, 신규 TV광고 선봬…“부채도사 ‘빚투’ 막는 읏맨”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11.18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빚투 조장하는 ‘부채도사’ 물리치는 ‘읏맨’…‘영웅적 활약’ 유쾌하게 표현
- 투기 괴수 ‘얘두사’ 이은 신규 광고 방영 中…언어 유희·CG 등 볼거리 ‘풍성’
- OK금융, “독특한 브랜드 마케팅 통해 고객의 올바른 금융생활을 응원할 것”

 

OK금융, 신규 TV광고 선봬...부채도사 빚투 막는 읏맨
OK금융, 신규 TV광고 선봬...부채도사 빚투 막는 읏맨

 

[컨슈머뉴스=정진영 기자] OK저축은행, OK캐피탈 등이 속한 OK금융그룹(회장 최윤)이 이달부터 대표 캐릭터 읏맨의 활약상을 담은 신규 TV광고 부채도사편의 방영을 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신규 이미지 TV광고는 읏맨이 빚투(빚내서 투자)’를 조장하는 부채도사를 물리치며, 무리한 투기로부터 서민들을 지켜낸다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부채도사는 빚의 뜻을 지닌 부채(Debt)’와 바람을 일으키는 부채(Fan)’의 발음이 동일하다는 점에서 착안된 캐릭터다.

OK금융그룹은 상한가 한 방이면 부채 청산인데 뭐라며 빚투를 하고 있는 시민과 부채도사의 부채(Debt) 공격으로 가계의 부채(Fan)가 쌓이는 장면으로 무리한 투기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이후 빚투 보단 당근 저축이지라며 부채도사를 물리치는 읏맨의 활약상을 보여줌으로써, 건전하고 올바른 금융 생활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B급 감성을 기반으로 한 언어 유희와 시각적 효과를 통해, 자칫 어렵고 경직될 수 있는 공익적 메시지를 유쾌하게 표현하며 대중에게 다가가고 있다.

해당 광고는 지상파 케이블TV(CATV) 인터넷TV(IPTV)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지난해부터 OK금융그룹은 금융 사신(沙神)’ 빙신(氷神)’ 등 건전한 금융 생활을 저해하는 요소를 캐릭터화시킨 뒤 읏맨이 이를 물리치는 모습을 그렸다. 특히 올해는 지난 6월 선보인 얘두사편에 이어 부채도사편을 내놓으며, 금융사로서의 공익적 메시지를 재치 있게 선보이고 있다.

OK금융그룹이 지난 2018년부터 선보이고 있는 읏맨은 기존 금융권 광고에서 볼 수 없던 친근한 캐릭터로 알려졌다. 캐릭터명은 ''을 왼쪽으로 회전시키면 영단어 ‘OK’가 된다는 점에서 착안됐다.

읏맨의 콘셉트는 뭐든지 OK!’ 라는 긍정의 힘을 불어 넣어주는 무한긍정 슈퍼히어로, 어려운 상황에 빠진 이들에게 직접적이고 속 시원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고민 해결사. 이는 고객 만족에 최선을 다하는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의 서비스 정신에서 비롯됐다.

OK금융그룹 관계자는 여러 금융 괴수들로부터 시민을 보호하는 금융영웅 읏맨의 활약상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OK금융그룹만의 정체성을 공고히 하고 있다앞으로도 시대적 문제를 함께 공감한 OK금융그룹만의 독특한 마케팅을 더욱 업그레이드(Upgrade)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