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팃, “휴대폰 판정결과 사진으로 확인하세요”
민팃, “휴대폰 판정결과 사진으로 확인하세요”
  • 이대열 기자
  • 승인 2020.11.18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팃ATM, 딥러닝 모델 활용한 휴대폰 검사결과 시각화 기능 구현
- 고객 편의성 제고 및 판정 정확도 개선으로 민팃ATM 완성도 높여
… AI 전문기업 마인즈앤컴퍼니와 협업 통한 성과로 분석
- 최근 ‘SK ICT Tech 써밋’ 참여로 업계 이목 이끌기도

 

민팃ATM AI 기능 업그레이드(모델 안재홍촬영)
민팃ATM AI 기능 업그레이드(모델 안재홍촬영)

 

[컨슈머뉴스=이대열 기자] 휴대폰의 매각가치를 판단해 사진으로 제공해주는 서비스가 나왔다.

국내 최초의 인공지능(AI) 기반 무인 중고폰 ATM을 운영하고 있는 민팃은 딥러닝 기반 AI 모델 수준 업그레이드를 통해 민팃ATM mini(미니)의 휴대폰 상태 판정 정확도와 처리속도를 개선했으며, 휴대폰 검사 결과를 이미지로 제공하는 기능을 구현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AI 성능 업그레이드를 통해 고객들은 한층 완성도 높은 민팃ATM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중고폰 외관의 손상부위 및 손상 정도를 직관적으로 확인 가능할 뿐만 아니라, 민팃ATM 촬영함 내부 이물질이나 휴대폰의 먼지, 지문 등을 잘못 인식했던 문제도 해결했다.

우선적으로 SK텔레콤 매장에 위치한 민팃ATM미니 2천여 기기에 적용했으며, 연말까지 모든 민팃ATM에 도입할 예정이다.

민팃ATM의 기능 업그레이드는 AI 전문기업인 마인즈앤컴퍼니와의 협업을 통해 이뤄졌다는 판단이다. 양사는 지난해부터 AI 세부영역 Vision(시각화) 분야에서 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 민팃 관계자는 “Vision AI의 경우 주로 제조공장에서 품질관리를 위해 사용되는 것이라며 소비자 전용 플랫폼 민팃ATMVision AI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전상현 마인즈앤컴퍼니 대표는 중고 휴대폰 파손 탐지 모델 학습을 위해 자율 주행 AI 모델에 필요한 데이터 양에 버금가는 데이터 셋을 구축해 업그레이드에 성공했다여기에 중고폰 외관판정에 대한 고객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모델별 판정 부위를 가공하여 진단 결과를 사진 이미지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추가로 개발했다라고 전했다.

민팃은 최근 온라인 유튜브로 열린 ‘SK ICT Tech Summit’에서 이번 AI 업그레이드 사례를 발표, 업계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받기도 했다.

향후 민팃은 민팃ATM을 포함한 보유 기기 및 서비스를 지속 개선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ICT 리사이클 사업 브랜드로 진화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