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톡 사이렌’ 도입해 메신저 피싱 예방 나선다
카카오, ‘톡 사이렌’ 도입해 메신저 피싱 예방 나선다
  • 오정희 기자
  • 승인 2020.11.17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국내 번호 가입자 대상 경고성 프로필 이미지 노출
- 대화 시도 시 팝업창 통해 인지 제고… 지인 사칭 메신저 피싱 방지해 이용자 보호

 

카카오, ‘톡 사이렌’ 도입해 메신저 피싱 예방 나선다
카카오, ‘톡 사이렌’ 도입해 메신저 피싱 예방 나선다

 

[컨슈머뉴스=오정희 기자]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지인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으로 인한 이용자 피해방지를 위해, 카카오톡에 톡 사이렌을 새롭게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 2012스마트 인지 기술을 적용해 해외 번호 가입자의 프로필에 국기 이미지를 노출했으며, 2019년에는 이를 한층 더 강화해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해외 번호 가입자로 인식될 경우 주황색 바탕의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를 보여주는 글로브 시그널을 도입해 이용자들의 경각심을 고취시키며 선제 대응을 한 바 있다.

톡 사이렌은 이용자들의 인지 수준을 높여 지인 사칭 메신저 피싱 범죄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적용됐다.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카카오톡으로 말을 걸 경우 해당 채팅방 진입 시점에 팝업창을 노출하며, 입장 후 대화창 상단에는 금전 요구에 대한 주의사항이 안내된다.

이와 함께 대화를 건 상대방이 국내 번호 가입자라면 사칭 가능성에 대한 이용자 인지를 돕는 주황색 경고성 프로필 이미지가 보여진다. 대화 상대가 해외 번호 가입자라면 기존 도입된 글로브 시그널이 적용, 주황색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가 노출된다.

다만 국내 번호 가입자 중 카카오톡을 장기간 사용중인 이용자라면 대화 상대에게 톡 사이렌이 보여지지 않으며, 사용 기간이 짧은 이용자라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노출 대상에서 제외된다.

카카오는 가족, 친구 등 지인을 사칭하는 메신저 피싱이 다양한 형태로 진화함에 따라 피해 방지 기법을 지속 적용하고 있다. 톡 사이렌은 향후 단계적인 기능 추가를 통해 이용자 보호를 강화할 예정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해외 번호 뿐 아닌 국내 번호 가입자 가운데 가족, 친구 등 지인을 가장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수법이 늘어, 강화된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했다향후에도 카카오톡 이용자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