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 개소··· 데이터 댐 수문 연다
KT,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 개소··· 데이터 댐 수문 연다
  • 이재훈 기자
  • 승인 2020.11.13 0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T 연구개발센터에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 개소···데이터 분석 공간 구축
- 개인·기업 누구나 무료로 직접 데이터를 가공·분석할 수 있는 안심구역 운영
- 사용자 수준별 맞춤형 교육, 전문가 자문 및 비즈니스 멘토링 서비스 제공

 

KT 직원들이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에서 데이터 분석을 하고 있다.
KT 직원들이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에서 데이터 분석을 하고 있다.
KT 직원들이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에서 데이터 분석을 하고 있다.
KT 직원들이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에서 데이터 분석을 하고 있다.

 

[컨슈머뉴스=이재훈 기자] KT(대표이사 구현모)가 서울시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에 개인과 기업 누구나 자유롭고 안전하게 빅데이터를 이용 및 활용할 수 있는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을 개소했다고 12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은 지난 2019년부터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데이터 축적과 유통 활성화를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센터 구축사업을 진행 중이다.

KT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주관 기업으로 BC카드(카드 결제), 넥스트이지(관광) 14개 기관과 협력해 113TB(테라바이트) 상당의 빅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빅데이터 플랫폼은 유동인구ᆞ소비ᆞ상권ᆞ여행 등 다양한 생활 데이터를 개인과 기업이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으며, 기업 수요에 따라 맞춤형 분석 리포트, 컨설팅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개소한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은 안전한 보안 환경에서 데이터를 연구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 안심구역내에서 사용자가 직접 데이터를 가공 및 분석해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무료 오프라인 공간이다.

특히, 사용자 수준별 맞춤형 교육과 데이터 분석 기술과 인력이 부족한 기업을 위해 분야별 빅데이터 전문가의 자문 및 비즈니스 멘토링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그래픽처리장치(GPU) 기반의 고성능 분석 서버를 통해 AI 추론 및 예측 분석 기능을 제공한다.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은 빅데이터에 관심 있는 누구나 사전 참여 신청 후 이용할 수 있다.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 사이트(www.bigdata-telecom.kr)에서 회원 가입 후 포털 상단 이용신청을 하면 된다.

KT AI/BigData사업본부장 김채희 상무는 이번에 오픈한 통신 빅데이터 오픈 랩을 통해 국내 데이터 기반의 혁신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KT는 디지털 뉴딜의 중요한 자원인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