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판교점, '아트 뮤지엄' 연다
현대백화점 판교점, '아트 뮤지엄' 연다
  • 박기열 기자
  • 승인 2020.10.07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0억 규모 예술 작품 전시 및 판매
- 백화점 층별로 예술 작품 170여 점 전시 및 판매
- 모바일 작품 보고 설명 듣는 언택트 서비스도 선봬

 

현대백화점_판교 아트 뮤지엄
현대백화점_판교 아트 뮤지엄

 

[컨슈머뉴스=박기열 기자] 현대백화점 판교점이 예술 작품 전시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백화점 전체를 예술 작품으로 꾸미는 '판교 아트 뮤지엄'을 연다고 7일 밝혔다.

행사 기간 1층 열린 광장과 10층 토파즈홀을 비롯한 각 층에 예술 작품을 전시,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1층 열린 광장에 데이비드 호크니, 요시모토 나라 등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것을 비롯해, 각 층별로 조각상, 바이크 드로잉, 조형 작품 등 다양한 예술 작품을 전시한다.

특히, 10층 토파즈홀에 마련된 특별 전시장에는 김환기, 이우환 등 국내외 아티스트 작품 85여 점을 선보인다. 쿠사마야요이의 '호박', 이우환 작가의 '이스트 윈즈(East Winds)' 등이 대표적인 작품이다. 회사 측은 안전한 전시 관람을 위해 10층 토파즈홀 입장 시 체온 체크와 전자출입명부 작성을 의무화 하고, 매시간 단위 환기 및 소독을 진행하는 등 방역 수칙을 강화할 계획이다.

'모바일 도슨트 서비스'도 운영한다. 이 서비스는 오는 13일부터 판교 아트 뮤지엄 전용 홈페이지에서 이용 가능하며, 작품에 대한 설명과 360도 영상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을 쇼핑 뿐 아니라 문화와 예술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모바일 갤러리를 통해 오프라인을 넘어 온라인으로도 수준 높은 예술 작품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