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에프앤비㈜, 증권신고서 제출 11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
교촌에프앤비㈜, 증권신고서 제출 11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10.0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일 증권신고서 제출 … 유가증권시장 외식 프랜차이즈 1호 직상장 도전
- 580만주 발행… 공모 희망가 10,600원~12,300원

 

교촌에프앤비㈜, 증권신고서 제출 11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
교촌에프앤비㈜, 증권신고서 제출 11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
교촌에프앤비㈜, 증권신고서 제출 11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
교촌에프앤비㈜, 증권신고서 제출 11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

 

[컨슈머뉴스=정진영 기자] 국내 대표 치킨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대표이사 소진세, 황학수)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해 5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절차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교촌에프앤비는 이번 공모를 통해 580만주를 발행할 계획이다. 공모 희망가는 10,600~12,300원으로 총 공모금액은 614.8억원~713.4억원이다. 1028(), 1029() 양일간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후 113()~4()까지 청약을 받는다. 11월 중 유가증권시장에 상장 예정이며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교촌에프앤비(이하 교촌)의 상장 도전은 유가증권시장 외식 프랜차이즈 1호 직상장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교촌은 내년 창립 30주년을 맞는 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이다. 20183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추진 계획을 발표한 후 철저하게 상장을 준비해왔으며, 전문 경영인 체제를 도입하는 등 프랜차이즈 기업으로서 체계적인 경영 시스템을 구축하였다. 또한 비에이치앤바이오와 케이앤피푸드등 계열사들을 교촌에프앤비 100% 자회사로 두어 지배구조 문제도 투명하게 개선하였다.

교촌은 정도경영의 경영 철학을 기반으로 가맹점과의 상생을 도모하고, 차별화된 제품력으로 두터운 소비자층을 확보하였다. 그 결과 동종 업계 내 매출액 1, 대한민국 올해의 브랜드 대상 올해의 치킨부문 18년 연속 선정 및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중 유일하게 3년 연속 매출액 3,000억원 이상 달성 등 견조한 실적을 이뤘다.

교촌 관계자는 "교촌은 정도경영과 품질경영을 기반으로 가맹점과 동반 성장한 프랜차이즈 기업이다""이번 유가증권시장 직상장은 외식 프랜차이즈 시장에 한 획을 그을 것으로 보이며, 본 상장을 통해 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으로서 또 다른 도약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