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선물 서둘러 구매" … 현대백화점,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67% 늘어
"추석 선물 서둘러 구매" … 현대백화점,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67% 늘어
  • 이상규 기자
  • 승인 2020.09.07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로 선물 수요 늘고, 선물세트 구매 앞당겨 … 법인 매출 91.3% '껑충'
- 정육, 굴비 등 프리미엄 선물세트 찾는 고객 늘어 … 건강식품 신장세도 두드러져

 

현대백화점_추석 선물세트 (한우)
현대백화점_추석 선물세트 (한우)

 

[컨슈머뉴스=이상규 기자] 현대백화점의 올해 추석 선물세트 예약판매 매출이 신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명절 모임을 대신할 수 있는 선물 구매 수요가 늘어난데다, 명절 선물을 제때 배송 받기를 원하는 개인과 법인 고객들이 상품 구매 시기를 앞당기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백화점은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기간(8/14~9/5) 매출이 지난해 추석 같은 기간과 비교해 67.6% 증가했다고 6일 밝혔다. 같은 기간 법인 고객의 매출은 91.3%나 늘어났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명절 연휴 전에 선물을 배송 받고자 하는 고객들이 선물세트 구매를 1~2주 앞당기면서 예약 판매 매출이 크게 늘었다""특히 직접 선물을 주지 않고, 배송을 통해 비대면으로 보내려는 법인 고객들의 예약이 크게 늘어 주문량도 두 배 가량 증가했다"고 말했다.

상품군별 매출을 보면, 대표적인 명절 선물인 한우·굴비 등이 전체 매출 신장을 견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주요 품목별 매출 신장률은 정육 106.2%, 수산 66%, 청과 41%, 건강식품 81% 등이다. 특히 50만원 이상 한우 121.1%, 30만원 이상 굴비 89.7% 등 프리미엄급 선물세트는 이보다 높은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법인 고객들은 건강식품 선물세트를 주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 고객은 전체 건강식품 예약 구매 고객 중 60%를 넘게 차지했다. 실제로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기간 건강식품 선물세트 매출 신장률은 정육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102.3%를 기록했다. 현대백화점 측은 "전통적인 인기 상품인 '홍삼' 세트뿐 아니라 '산양삼·홍삼정 혼합 세트(15만원)', '꽃송이버섯 분말 혼합 세트(25만원)', '수삼 발효 혼합 세트(16만원)' 등 새롭게 선보인 선물세트가 반응이 좋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4일부터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까지 16일간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전 점포에서 '2020년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본판매 기간 전국 15개 점포별로 150~200평 규모의 특설매장을 열고, 한우·굴비·청과 등 신선식품과 건강식품·가공식품 등을 판매한다.

아울러, 현대백화점은 본판매 기간 특설행사장에 입구와 출구를 나눠 출입 고객 대상 체온 측정을 실시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화, 출입 인원 제한 등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