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중소기업 생산성향상 혁신지원 착수
서부발전, 중소기업 생산성향상 혁신지원 착수
  • 이재훈 기자
  • 승인 2020.07.03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생산성 향상을 위한 ’20년도 산업혁신운동 착수보고회 시행

 

산업혁신운동 착수보고회
산업혁신운동 착수보고회

 

[컨슈머뉴스=이재훈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72() 서울 가산디지털센터에 위치한 한국표준협회에서 경민테크 등 20여 중소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영세기업의 제조, 경영, 기술 등 전 분야의 혁신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2020년도 산업혁신운동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산업혁신운동은 서부발전이 2·3차 영세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이 자발적으로 개선과제를 도출하고 혁신활동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전문 컨설팅과 함께 설비투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부발전은 지난 20138월부터 20187월까지 산업혁신운동 1단계 사업을 성공리에 추진하였고, 20192단계 사업을 착수하여 현재까지 총 6년의 사업기간 동안 144개 기업에게 28억 원을 지원, 이 기업들이 72억 원 상당의 재무성과를 달성하는 데 기여해 왔다.

이날 착수회의에서는 2020년도 산업혁신운동 일정 및 추진내용, 혁신성장 사업관련 성과공유 계약 체결, 동반성장 사업정보 공유 등을 논의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참여 기업의 혁신활동 장려를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임정래 국정과제추진실장은 이날 착수보고회에서 글로벌 팬데믹 상황 속에서 전례 없이 큰 기업경영 위기에 직면한 협력 중소기업들에게 본 사업이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한 계기가 되기를 희망하며, 만족스러운 성과 달성을 위해 서부발전과 참여기업, 수행기관 모두가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에도 서부발전은 다양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여 협력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에 귀를 기울이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지 사업을 발굴하고 시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