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중국 송과모터스와 KD 판매 및 기술협력 기본계약 체결
쌍용차, 중국 송과모터스와 KD 판매 및 기술협력 기본계약 체결
  • 오정희 기자
  • 승인 2020.06.19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과모터스 및 효림정공과 티볼리 플랫폼 등 활용 모델 개발, 향후 6만대 수준 생산 확대
▪ SUV 분야 경험과 특화된 기술력 바탕해 플랫폼 활용 사업 등 신규 수익 사업 지속적 창출
▪ 글로벌 판매 증대, 신규 투자자 유치 등 통해 실현 가능 경영계획 조속히 진행해 나갈 것

 

쌍용차-중국송과모터스
쌍용차-중국송과모터스
쌍용차-중국송과모터스
쌍용차-중국송과모터스

 

[컨슈머뉴스=오정희 기자] 쌍용자동차가 중국 송과모터스(SONGUO) 및 효림정공(HYOLIM)과 티볼리 KD 판매와 플랫폼 기술협력에 대한 기본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3사는 지난 18일 쌍용자동차 서울사무소에서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와 송과모터스 신용복총재, 효림정공 김종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협력 등과 관련한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기본계약에 이어 향후 3사는 구체적인 세부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송과모터스는 쌍용자동차의 티볼리 일부 변경 모델을 이르면 올해 말부터 송과모터스에서 KD 형태로 조립 생산해 중동 및 아프리카 등 지역으로 수출하게 된다.

또한, 쌍용자동차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티볼리 플랫폼을 활용한 송과모터스의 별도 고유 모델도 개발해 송과모터스의 중국 공장(산둥성 덕주시 하이-테크 존)에서 생산할 예정이며, 향후 연 6만대 수준까지 생산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차-중국송과모터스
쌍용차-중국송과모터스
쌍용차-중국송과모터스
쌍용차-중국송과모터스

 

송과모터스는 전기자동차회사로 중국과 불가리아 등에 현지 생산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내 포승산업공단에도 전기자동차 생산을 위한 조립공장을 건설 중이다.

효림정공은 자동차 액슬과 샤시(Axle & Chassis) 모듈 전문 생산업체로 로디우스 샤시와 무쏘, 렉스턴 등의 액슬을 생산했으며, 이번 협력을 통해 향후 송과모터스의 생산 모델에 적용될 액슬을 개발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송과모터스와의 기술협력 등 프로젝트를 통해 글로벌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현재 추진하고 있는 경영정상화 작업도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앞으로 SUV 분야의 경험과 특화된 기술적 Know how를 바탕으로 플랫폼 활용 사업과 베어샤시(Bare Chassis) 판매 등 신규 수익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부산물류센터와 서울서비스센터 등 신규 자금조달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비 핵심자산 매각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코로나 사태 이후 시장상황 호전에 대비한 신차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쌍용자동차는 올해 하반기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함께 티볼리 롱바디 버전인 티볼리 에어 재 출시뿐만 아니라 내년 초 국내 첫 준 중형 SUV 전기차 출시를 위한 막바지 개발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신규 투자자 유치를 통한 유동성 확보 등 회사의 실현 가능한 경영계획을 조속히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