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국립국어원과 함께 「건설 말모이」 편찬한다
한국도로공사, 국립국어원과 함께 「건설 말모이」 편찬한다
  • 오영주 기자
  • 승인 2020.05.17 0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로·건설 분야에서 사용되는 외래어 등 발굴해 순화된 우리말로 표준화
- 나라시→고르기, 시방서→설명서, 공구리→콘크리트 등
‣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심의를 거쳐 행정규칙 고시 추진

 

[컨슈머뉴스=오영주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514() 도로·건설 분야의 쉽고 바른 언어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도로·건설 분야에서 관행적으로 사용하는 일본어투 용어와 무분별하게 남용하는 외래어를 개선하고 바람직한 언어 사용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세부 협약내용은 도로·건설 분야의 바른 언어 사용 환경 조성 도로·건설 분야 전문용어의 표준화를 위한 자료 구축 그 밖의 쉽고 바른 언어문화 정착과 관련된 협력 등이다.

이를 위해 한국도로공사는 국내에서 발간된 순화 용어 자료집(‘올바른 우리말 건설용어집) 중 도로·건설과 관련된 용어를 수집하고, 현장에 잔존하는 일본어투 용어나 고속도로 관련 설명서 등에서 쓰이는 순화가 필요한 용어*를 발굴해 국립국어원과 함께 도로·건설 분야 전문용어 표준화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 순화 대상 용어 : 어렵고 낡은 한자어(: 구배기울기, 시담협의 등)

일본식 한자어와 일본어투 용어(: 공구리콘크리트, 노리기울기 등)

기존 및 신규 순화용어 표준안은 국토교통부 전문용어 표준화 협의회 및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심의회를 거쳐 행정규칙으로 고시되며, 표준 전문용어를 바탕으로 고속도로 관련 설명서 및 설계도서 등도 개정할 예정이다.

김일환 한국도로공사 건설본부장은 도로건설 분야의 언어 순화를 통해 건설 근로자뿐만 아니라 국민이 편리하게 사용하고 이해할 수 있는 용어를 보급하고, 올바른 건설용어 사용에 대한 모범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