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천연가스 공급설비 건설 4,056억 원 신규 투자
가스公, 천연가스 공급설비 건설 4,056억 원 신규 투자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0.04.28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양~부여 등 전국 6개 구간 162km 주배관 건설 기본계획 확정
한국가스공사_본사사옥
한국가스공사_본사사옥

 

[컨슈머뉴스=김지훈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427일 청양~부여 등 전국 6개 구간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설비 건설 기본계획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지난 10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특별지침에 따라 대구 본사·서울·광주·부산 등 4곳에서 화상회의로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최종 확정했다.

정부의 제13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 및 제8차 전력수급계획을 기반으로 추진되는 이번 공급설비 건설사업 6건의 규모는 주배관 162km 및 공급관리소 26개소(신설 16개소, 변경 10개소) 등으로 총 투자비 4,056억 원이 소요된다.

가스공사는 이달부터 설계용역 발주 준비에 착수해 각 사업별로 2022년부터 2024년에 걸쳐 순차 준공할 계획이다.

 

<구간별 공급설비 건설계획>

목적

구간

주배관

관리소

준공

신설

변경

공급안정

확보

청양부여

20"×38.1km

4개소

2개소

‘22

완주진안

20"×44.2km

4개소

5개소

‘24

외룡봉화

20"×50.7km

4개소

3개소

‘24

신규수요

충족

완주군 공급

20"×14.2km

2개소

-

‘22

내포 열병합

20"×10.9km

1개소

-

‘22

양산 열병합

20"× 4.2km

1개소

-

‘22

 

채희봉 사장은 앞으로도 코로나19로 급격히 위축된 국내 실물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정부의 전방위적 정책에 발맞춰 가스공사가 계획한 국내 투자사업을 조기 추진함으로써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