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서울 중심업무지구(CBD)에 주거형 오피스텔 공급
쌍용건설, 서울 중심업무지구(CBD)에 주거형 오피스텔 공급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0.02.18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이달 분양

-오피스텔 576실 공급 … 전 호실 복층 구조 ‘공간 효율성 극대화’
-서울역 북부 역세권 개발 핵심 … 광화문~서울역 중심업무지구 입지
-충정로역 더블 역세권, 서울역 펜타역세권 등 형성 … '서울 교통의 중심'
플래티넘 서울역 조감도
플래티넘 서울역 조감도

 

[컨슈머뉴스=김지훈 기자] 쌍용건설(대표이사 회장 김석준)이 오는 21일 서울의 대표적 중심업무지구(CBD)인 서울역 인근(중구 중림동)에 들어설 오피스텔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의 모델하우스를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시 중구 중림동 363번지에 들어서는 이 오피스텔은 지하 7~지상 221개 동 규모에 전용면적 17.00~32.74의 오피스텔 576실로 전 호실이 복층으로 설계되며, 서울역 종합개발계획(마스터플랜)의 핵심인 북부역세권 개발과 지하 복합환승센터 구축의 최대 수혜지로 손꼽힌다.

현재 지하철 1호선과 4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KTX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서울역은 물론 2호선과 5호선이 지나가는 충정로역 사이에 위치해 이른바 '펜타역세권'을 누릴 수 있고, 향후 GTX-A(2023년 개통 예정)GTX-B(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신안산선(2단계 연장)까지 연결되면 명실상부한 서울의 핵심 교통 중심지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순화동 서소문빌딩 재건축이 완료되면 삼성그룹 금융계열사들이 속속 입주해 인근 종합병원과 호텔, 대학, 관공서 등과 함께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연면적 약 46,000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서소문역사공원과 서울의 관광명소로 떠오른 서울로 7017’(구 서울역 고가도로) 등 쾌적한 생활 인프라도 갖췄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서울 중심업무지구의 오피스텔은 풍부한 임차수요를 갖춘 희소성 높은 상품"이라며 아파트와 달리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규제에서도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운영(www.ssyapt.com/seoulstaion)하고, 오프라인 모델하우스는 매일 방역을 실시하고 입구에 열 감지기를 설치해 발열 의심자 출입을 제한하는 동시에 응급환자를 위한 긴급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