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취업 중·장년의 60%, 월 급여 200만원도 못 벌어
재취업 중·장년의 60%, 월 급여 200만원도 못 벌어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2.31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원 미만도 11.6%나 돼...연령대가 높을수록 악순환

[컨슈머뉴스=정진영 기자] 재취업한 중·장년 임금근로자 중 60%는 한 달에 200만원도 못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월평균 임금 역시 연령대가 높을수록 낮아졌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기준 중·장년층 행정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1년 새 일자리를 얻은 만 40~64세 임금근로자 81만9천명 중 62.5%는 월평균 임금이 200만원 미만이었다.

이중 100만~200만원 미만을 벌어들이는 경우가 50.9%로 가장 많았고, 100만원 미만을 버는 경우도 11.6%였다.

200만~300만원 미만을 벌어들이는 임금근로자는 22.7%였고 300만~400만원 미만 7.8%, 400만~500만원 미만 3.8%, 500만원 이상 3.2% 순이었다.

월평균 임금수준은 215만원으로, 남자(273만원)가 여자(177만원)보다 많았다.

연령대별 월평균 임금은 40대 초반이 230만원, 50대 초반이 217만원, 60대 초반이 183만원으로 연령이 올라갈수록 낮아졌다.

이번 조사는 2017년 10월에는 미취업 상태였으나 작년 10월에는 일자리를 취득한 취업자 142만7천명 중 사회보험 가입 등을 통해 임금 파악이 가능한 이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중장년층 인구는 1천982만3천명으로 총인구의 39.7%였다. 10월 기준 중장년 인구 중 등록취업자 수는 1천247만4천명으로 전체의 62.9%에 달했으며 전년보다 비중이 1.5%포인트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