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불황 자영업자, 고금리 빚 쌓여만 가...
경기불황 자영업자, 고금리 빚 쌓여만 가...
  • 장용준 기자
  • 승인 2019.11.2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땅한 출구 없어 고용마저 불안
사진출처: SBS 방송 캡처
사진출처: SBS 8뉴스 캡처

[컨슈머뉴스=장용준 기자] 경기불황의 그늘에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의 대출은 쌓여만 가고 있다. 문제는 은행권이 막히고 고금리가 시작되는 제2금융권 대출이 주가 되고 있다는 점이다.  저신용자로 전락한 자영업자들의 공식이 되어가고 있다는 게 더욱 큰 문제다. 

한국은행이 지난 27일 ‘3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분석 자료를 공개했다. 눈에 띄는 건 지난 3분기 도소매·숙박음식점업 대출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이다. 증가율 12.1%(6조4000억원)는 전체 산업대출 증가율 6.9%보다 약 두 배 높은 수치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의 대다수가 자영업자들이라는 게 가장 큰 문제다. 끝을 모르고 이어지는 경기 부진은 이들의 자금난을 부추기고 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의 대출 증가율은 지난해 3분기 9.9%, 4분기 10.7%였던 것이, 2019년 1분기 11.4%에서 2분기 12.0%로 꾸준히 늘었다. 

관계자는 “특히 도소매업 대출 증가율은 12.9%로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분기(12.8%) 이후 최대폭 증가”라고 강조했다.

관련 업종 대출 증가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게 바로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한 비은행금융기관 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비은행금융기관의 도소매·숙박음식점 대출 증가율은 지난 3분기 31.7%(4조3000억원)로 30%를 처음 넘어섰다”고 우려를 표했다. 도소매업에 대한 대출증가율은 38.3%(3조4000억원)에 이른다. 

이제 저신용자로 분류된 자영업자들이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제2금융권을 통해 대출을 늘렸다는 의미다. 한 자영업자는 “경기가 어려워 은행권에서 끌어올 수 있는 대출금은 이제 바닥이 났다. 10년 넘게 거래했던 주은행에 가도 이젠 눈도 마주치지 않는 수준”이라며 한탄했다. 

내수 부진으로 인한 직격타는 자영업자들의 2금융권 대출 증가와 더불어 고용안정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자영업자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증가 등으로 소득이 줄고 있다고 우려를 표한다. 

실제로 통계청 ‘3·4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를 보면 산업별 가구당 월평균 가계수지(전국·2인 이상)에서 도소매·운수·숙박음식업의 전년 동기 대비 가처분소득 증가율은 지난 1분기 마이너스 1.9%를 기록한 이후 2분기 0.4%, 3분기 1.3%에 그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