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11월 한일 정상회담 안한다”
일본 언론 “11월 한일 정상회담 안한다”
  • 장용준 기자
  • 승인 2019.10.3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 한국 측의 입장 변화만 기대

 

[컨슈머뉴스=장용준 기자] 일본 정부가 11월 중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간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30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11월 중 한일 정상회담을 보류할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현시점에선 아무것도 결정된 바 없다”고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요미우리신문은 한일갈등의 원인인 강제동원 배상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일본 측이 주장하는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할지 여부를 당분간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 회담이 미뤄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는 “문제는 단순하다. 국제 조약을 지키느냐 안 지키느냐다”라며 “공은 한국 측에 있다”고 밝혔다. 

결국 일본 정부는 일제치하 강제동원 배상문제에 대한 한국 측의 입장 변화를 요구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 정부는 지난 24일 이낙연 총리가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서 조기에 정상회담 실현이 필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