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우리는 이미 세계 최고…2030년 미래차 1등 목표"
文대통령 "우리는 이미 세계 최고…2030년 미래차 1등 목표"
  • 장용준 기자
  • 승인 2019.10.1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의 기준이 국제표준 될 시대가 올 것
미래차 국가비전 선포식 참석해 밝혀
미래차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컨슈머뉴스=장용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우리는 이미 세계 최고의 전기차·수소차 기술력을 입증했으며, 우리 목표는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가 되는 것"이라고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화성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국가비전 선포식'에 서 “우리는 미래차에서 세계 최초, 세계 최고가 될 것이며 미래차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는 올해 수소차 판매 세계 1위이며, 전기차도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미래차 핵심인 배터리·반도체·IT 기술도 세계 최고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이동통신망을 결합하면 자율주행을 선도하고 미래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기준이 국제표준이 될 시대가 결코 꿈이 아니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2030년, 신규 차량의 30%는 수소차·전기차로 생산되고 50% 이상이 자율주행차로 만들어질 것이며, 이동서비스 시장은 1조5천억불로 성장할 것"이라며 "친환경차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2030 미래차 1등 국가'를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전기·수소차 신차 판매 비중을 2030년 33%, 세계 1위 수준으로 늘려 세계 시장점유율 10% 달성▲ 자동차 제조사에 대한 친환경차 보급목표제 시행 ▲ 소형차·버스·택시·트럭 등 중심의 내수시장 확대 ▲ 2025년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5천기 설치 ▲ 2030년까지 660기 수소충전소 구축 등이다.

문 대통령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자율주행을 상용화하겠다"며 "주요 도로에서 운전자 관여 없이 자동차 스스로 운행하는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목표 시기를 2030년에서 2027년으로 앞당겨 실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법·제도와 함께 자동차와 도로 간 무선통신망, 3차원 정밀지도, 통합관제시스템, 도로표지 등 4대 인프라를 주요 도로에서 2024년까지 완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복잡한 시내 주행까지 할 수 있는 기술확보를 위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시범서비스를 확대하겠다"며 "고령자와 교통 소외지역을 중심으로 자율주행 셔틀, 로봇 택시를 시범 운행하고 교통 모니터링, 차량고장 긴급대응, 자동순찰 등 9대 공공서비스를 중심으로 필요한 기술개발과 실증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자율주행 서비스 시장은 경제 활력을 살리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 황금시장으로, 규제샌드박스·규제자유특구를 통해 규제 완화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며 "내년에 자율주행 여객·물류 시범운행지구를 선정해 시범지구 내에서 운수사업을 허용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미래차 산업을 이끌 혁신·상생의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들은 미래차 분야에 향후 10년간 60조 원을 투자해 세계를 선도할 핵심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정부도 미래차 부품·소재 기술개발과 실증에 2조2천억 원을 투자해 기업 혁신을 뒷받침하고, 수소차·자율차 기술개발 성과를 국제표준으로 제안해 우리 기술이 세계 표준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업종 간 융합을 통한 혁신이 미래차 경쟁력의 핵심"이라며 "미래차에 필요한 여러 분야의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서로 다른 업종과 대·중소기업이 협력하는 개방형 생태계를 만들어 우리 실력과 기술로 미래차 산업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행사뿐만 아니라 지난해 2월 현대자동차 수소차인 넥쏘 차량에 자율주행기술이 접목된 차량 시승을 시작으로 지난해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넥쏘 시승 등 수소차 홍보모델을 자처하는 인상을 풍겼다. 그만큼 미래차 시대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방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