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공단,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시설물 안전 “이상 무”
한국철도공단,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시설물 안전 “이상 무”
  • 장용준 기자
  • 승인 2019.10.0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분야 59개 항목 점검...성능 및 안전성 확보

[컨슈머뉴스=장용준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이인희)는 지난 4일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시설물검증시험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
[사진제공=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

[컨슈머뉴스=장용준 기자] 공단측에서는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은 총사업비 1695억 원을 투입하여 포항역∼영일만항역 구간(9.2km)을 연결하는 사업이며, 본선 구간 주요공사를 완료하여 지난 7월 사전점검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설물검증시험은 철도공사와 합동으로 시설물검증(9.24일∼10.2일)을 통해 선로구조물 등 7개 분야 59개 항목을 철저히 점검하여 철도 시설물의 성능과 안전성을 확보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
 
공단의 계획에 따르면, 10월 말까지 영업시운전을 통해 철도시설의 전반적인 성능을 확인하고, 선로 등의 시설물 사용 개시 및 화물영업 가능 여부를 점검할 예정이다.

이인희 영남본부장은 “11월 말 개통을 목표로 영업시운전을 기준과 절차에 따라 철저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가 개통되면 철도가 수출입 화물 배후수송로 역할을 담당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