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어린이 안전, 일부 비눗방울 장난감에서 가습기살균제 동일 유해성분 검출
위험한 어린이 안전, 일부 비눗방울 장난감에서 가습기살균제 동일 유해성분 검출
  • 장용준 기자
  • 승인 2019.10.02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가 즐겨 사용하는 비눗방울 장난감이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비눗방울 장난감은 최근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높다. 그러나 놀이 과정에서 피부에 접촉되거나 입·코를 통해 흡입될 위험이 높아 철저한 위생 관리 및 유해물질 관리가 필요하다.

그러나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발표에 따르면, 시중에 유통·발매 중인 비눗방울 장난감 23개 제품을 시험검사한 결과 3개(13.0%) 제품에서 완구에 사용이 금지된 CMIT가 최소 1.26mg/kg에서 최대 13.93mg/kg, MIT는 최소 0.65mg/kg에서 최대 3.23mg/kg 수준으로 검출됐다.

CMIT와 MIT는 최근까지 큰 문제가 됐던 가습기살균제의 원료 성분인데다 어린이 완구에 사용이 금지된 성분이다. 이에 따라 사업자와 소비자 모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자료= 한국소비자원 제공

 

또한, 3개(13.0%) 제품에서는 피부염증, 배탈, 설사를 유발할 수 있는 총호기성미생물이 완구에 대한 참고기준(1,000CFU/㎖ 이하)을 최대 330배(최소 4,800CFU/㎖ ~ 최대 330,000CFU/㎖) 초과했고, 효모 및 사상균이 동 기준(100CFU/㎖ 이하)을 최대 3,200배(최소 5,600CFU/㎖ ~ 최대 320,000CFU/㎖) 초과하여 검출됐다.

더불어 조사대상 23개 중 7개(30.4%) 제품이 일반 표시사항을 일부 또는 전부 누락했고, 이 중 1개(4.3%) 제품은 KC마크 표시를 누락해 개선이 필요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 유해 보존제 및 기준 초과 미생물이 검출되거나 표시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을 제조·수입·판매한 사업자에게 시정을 권고했으며,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판매 중지 및 회수, 표시개선 등 자발적인 개선 조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비눗방울 장난감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며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어린이가 비눗방울액을 직접 만지거나 마시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고, 놀이 후에는 가급적 빨리 손과 몸을 씻길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