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3달째 악화…집값 상승 기대↑
소비심리 3달째 악화…집값 상승 기대↑
  • 김충식
  • 승인 2019.07.2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뉴스=안성렬 기자]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수출규제등 대외불확실성이 겹치면서 소비자심리지수가 3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9년 7월 보시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7월중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5.9로 지난달 대비 1.6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2003~2018년 장기 평균을 100으로 두고, 이보다 높으면 소비심리가 낙관적, 낮으면 비관적인 것으로 해석한다. 한은은 지난 10일부터 17일까지 전국 2500가구(응답 2395 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해 11월(95.7) 저점을 보인 뒤 12월부터 올해 4월(101.6)까지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오다가 5월부터 하락세로 돌아섰다.
 
현재생활형편CSI(91) 및 생활형편전망CSI(92)는 모두 지난달 수준을 유지했으나 가계수입전망CSI(96)와 소비자지출전망CSI(107)는 모두 지난달 대비 1포인트 소폭 하락했다.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은 현재경기판단CSI(67) 및 형후경기전망CSI(70) 각각 지난달 대비 2포인트. 5포인트 하락했다.
 
하지만 주택가격전망 CSI가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 등 영향으로 전월보다 9포인트 오른 106을 나타냈다. 이는 9·13 부동산 종합대책이 나온 직후인 지난해 10월(114) 이후 가장 높다.
 
금리인하수준전망CSI는 94를 기록해 미 연준의 금리인하 기대감 확산과 한은의 금리인하를 전망하는 언론보도 등의 영향으로 6포인트 하락했다. 조사날짜가 10~17일이었던 만큼 지난 18일 금리인하와 겹치지 않아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한편 물가수준전망CSI(141)는 경기 인식이 악화되는 가운데 휘발유 등 석유류 가격이 하락하는 등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낮은 오름세를 유지함에 따라 2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인식을 알수 있는 물가인식은 2.2%를 유지했다.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전망인 기대인플레이션율도 2.1%로 지난달 수준을 유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