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오신 최대 5배 초과 ㈜현바이오텍 등 3개사 적발
나이오신 최대 5배 초과 ㈜현바이오텍 등 3개사 적발
  • 오정희 기자
  • 승인 2019.04.20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온라인 3개 업체 6개 제품 판매 중지 결정
바이오밀(주) 핑크비타 GSH 등 3개사 6개 제품에서
나이아신이 초과 검출되어 식약처가 판매중지 명령을 내렸다.

[컨슈머뉴스=오정희 기자] ‘나이아신’ 일일 상한섭취량(35mgNE)을 최대 5배 정도 초과(43∼168mgNE)한 3개사 6개 제품에 대해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가 내려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을 통해 판매 중인 ‘나이아신' 함유 음료 베이스 제품 등을 수거·검사하고 해당 제품을 판매한 인터넷 사이트 84곳에 대해서는 판매 차단 조치했다고 18일 밝혔다.

나이아신을 적정 권장량 이상 과량 섭취할 경우, 홍조·피부 가려움증·구역질· 구토·위장장애 등 과민반응이 나타날 위험이 있어 일일 권장 섭취량*을 남자 16mg, 여자 14mg로 정하고 있다.

이번에 적발된 회사와 제품은 각각 바이오밀㈜의 핑크비타GSH, 알쓰리바이오랩의 글루타치온 Rh, ㈜현바이오텍의 뉴트리하이어메타에이스, 글루타치온 알파, 글루골드, 글루타치온에이드이다.

이번 수거·검사는 ‘국민청원’ 등 소비자 실마리 정보를 분석하여 선제적인 식품 안전관리 강화 차원에서, 인터넷에서 주로 판매되는 6개사 10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안전과 관련한 소비자 요구와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 등을 철저히 파악하여 사전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