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과일팔아 모은 돈 ‘400억’ 고려대에 기부한 노부부
평생 과일팔아 모은 돈 ‘400억’ 고려대에 기부한 노부부
  • 이재훈 기자
  • 승인 2018.12.06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생 과일을 팔아 모은 돈 400억 원을 고려대학교에 기부한 김영석 할아버지(91세)와 양영애 할머니(83)]
[평생 과일을 팔아 모은 돈 400억 원을 고려대학교에 기부한 김영석 할아버지(91세)와 양영애 할머니(83)]

[컨슈머뉴스=이재훈 기자] 지난 달 25일 김영석 할아버지(91세)와 양영애 할머니(83)는 과일을 팔아 모은 돈 400억원을 고려대학교에 기부했다.

25일 고려대학교에 따르면 김영석(91)씨 와 아내 양영애(83)씨가 시가 200억원 상당의 서울 청량리 소재 토지 5필지와 건물 4동을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에 기부한다. 부부는 향후 200억원 상당의 토지 6필지와 건물 4동을 추가로 기부할 계획이다. 합치면 400억원이라는 엄청규모다.

노부부가 기증한 땅과 건물은 50년이 넘도록 과일 장사를 하면서 모은 전 재산이다. 북한 강원도 평강군 남면이 고향인 김씨는 15살 때 부모를 여의고 17살에 남쪽으로 내려왔다. 머슴살이를 하다 6·25전쟁에도 참전했다. 그는 남쪽으로 내려올 때 가족에게 돈을 벌어오겠다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못했다. 중매로 김씨와 만나 결혼한 양씨는 생계를 위해 식모살이와 식당일 등 온갖 궂은 일을 도맡아 했다.

1960년대 초에는 남편과 리어카를 끌고 다니며 종로5가에서 과일을 팔았다. 좋은 과일을 구하려 자정이면 시장을 찾아간 탓에 통금시간에 경찰에 걸리는 일도 수 없이 겪었지만, 고품질의 과일을 구할 수 있다면 그 정도는 마다하지 않은 덕에 가게 문을 연지 3시간 만에 다 떨어질 만큼 인기를 끌기도 했다.

노부부는 슬하에 두 아들이 있지만 이날 노부부는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200억원에 달하는 건물 4동과 토지 5필지를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에 기부했다. 슬하에 두 아들은 이미 미국에 자리를 잡고 살고 있기 때문에 노부부는 재산을 물려주지 않고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양영애 씨는 “초등학교도 나오지 못했는데 학교에 기부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우리 재산으로 어려운 학생들이 공부하는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려대 학생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기부 선행에 감동을 받아 나중에 돈을 벌면 다른 사람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다짐과 ‘큰 뜻을 제대로 받들자’는 찬사 릴레이가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