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뉴스] 미국 실업률 ‘49년 만에 최저’…완벽에 가까운 고용지표
[글로벌뉴스] 미국 실업률 ‘49년 만에 최저’…완벽에 가까운 고용지표
  • 김충식
  • 승인 2018.12.06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뉴스=이대열 기자] 미국의 10월 일자리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실업률도 전달에 이어 반세기만의 최저 수준을 하면서 사실상 실업률 ‘제로’라는 보도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실업률, 신규 일자리, 시간당 임금까지 어느 하나 흠잡을 곳 없는 탄탄한 고용시장을 반영하고 있다는게 대체적인 견해다.

시간당 평균임금도 작년 동기보다 3% 이상 증가, 2009년 이후 최대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전달보다 25만 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달 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전달의 11만8천 개 증가에서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블룸버그 전망치 (19만 개)도 웃돌았다.

미 노동부는 지난 9월의 비농업 일자리 증가를 당초 13만4천 개에서 11만8천 개로, 8월의 비농업 일자리 증가를 27만 개에서 28만6천 개로 각각 수정했다.

10월 실업률은 전달과 같은 3.7%를 기록했다. 3.7%의 실업률은 1969년 이후 약 49년 만에 최저이며,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사실상 ‘완전고용’상태로 평가하는 수준이다.

실업률은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4.1%에 머물다 지난 4월 일종의 저항선으로 인식된 4%선을 뚫고 3.9%를 기록했다. 5월에는 18년 만에 최저 수준인 3.8%를 찍었다가 6월에는 4.0%로 반등했으며 7월과 8월에는 3.9%를 나타냈다.

경제활동 참가율은 9월의 62.7%에서 62.9%로 증가했다. 시간당 평균임금은 전달보다 0.2%(5센트) 올랐다. 작년 동기보다는 3.1%(83센트) 증가했다.

미 언론들은 작년 동기대비 시간당 평균임금이 3% 이상 증가한 것은 2009년 이후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9월에는 전달대비 0.3%, 전년 동기대비로는 2.8% 증가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와우! 허리케인에도 불구하고 10월 일자리가 25만개가 늘었다. 실업률은 3.7%이고 임금도 오르고 있다”면서 “믿기 힘든 수치들이다. 이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자. 공화당에 투표하라”고 썼다. 트럼프 정부는 법인세 감소 등 친기업 정책 및 난민과 불법체류자 진입 방지 등에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