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미디어 대표이사, ‘김정은 종이인형’ 논란에 사퇴
EBS미디어 대표이사, ‘김정은 종이인형’ 논란에 사퇴
  • 윤상천 기자
  • 승인 2018.12.0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슈머뉴스=윤상천 기자] EBS 자회사인 EBS미디어는 정호영 대표이사가 최근 불거진 ‘김정은 종이인형’ 논란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EBS미디어는 스콜라스와 손잡고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시진핑 중국 주석을 주인공으로 만든 종이교구를 판매했다. 그중에서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소개하는 부분에 ‘세계 최연소 국가원수’ 등으로 기재하면서 SNS상에서 미화 논란이 일었다.

이에 EBS미디어는 지난 27일 대표이사 명의로 “판매를 즉각 중지했으며 전량 회수하고 있다”는 사과문을 냈으나 이틀 후인 이날 대표이사 사퇴로까지 이어졌다.

정 대표이사가 물러남에 따라 EBS미디어는 당분간 손홍선 전무가 직무대행을 한다. 손 직무대행은 “회사의 임직원 모두가 최근 발생한 사안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며 “내부감사가 신속히 진행 중으로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관련자 문책과 재발 방지 방안 마련 등의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