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쌍둥이 1년간 교내대회 총 44개 수상…언니 23개·동생 21개 수상
숙명여고 쌍둥이 1년간 교내대회 총 44개 수상…언니 23개·동생 21개 수상
  • 김충식 기자
  • 승인 2018.12.06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영 의원 “새로운 의혹 철저 수사해야”…1학년 2학기부터 ‘의혹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 1,2학년 교내대회 수상목록] 

[컨슈머뉴스=김충식 기자] 최근 시험지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숙명여고 쌍둥이 자녀가 교내대회에서만 총 44개를 수상해 생활기록부를 위한 실적도 챙긴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특히 과목 (최)우수상 경우, 1학년 1학기 2개에서 1학년 2학기 12개, 2학년 1학기 17개로 눈에 띄게 늘어 현재 경찰의 수사 초점이 맞춰진 2학년 1학기 성적 뿐 아니라 1학년 2학기 성적도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교육위원회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서울특별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숙명여고 쌍둥이 교내대회 수상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2학기에 언니는 총 5개 과목에서, 동생은 7개 과목에서 과목성적 최우수상(전체 1~3등)과 우수상(상위 4%)을 휩쓰는 등 총 44개의 교내대회에서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자료에 따르면 1학년 2학기 구체적인 과목성적 수상내역을 보면 언니(문과)는 △영어 독해와작문 △한국지리에서 최우수상과 △국어Ⅱ △수학Ⅱ △지구과학Ⅰ에서 우수상을 받았고, 동생(이과)은 △한국사 △운동과건강생활 △가정과학에서 최우수상 △수학Ⅱ △한국지리 △지구과학Ⅰ △미술창작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이들은 불과 6개월 전(1학년 1학기)만해도 예체능과목인 미술창작(언니)과 운동과건강생활(동생)에서 각각 우수상과 최우수상을 받는데 그쳤다. 그 이후 바로 단기간에 성적이 오르기 힘든 국어, 영어, 수학 등 주요 과목에서 상을 받은 만큼 당시에도 문제 유출이 있었을 것으로 의심되는 대목이라는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숙명여고의 시험지 유출 의혹이 올해 1학기뿐 아니라 지난해 2학기에도 의심되는 부분에 대해 교육부와 경찰청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